사회 초년생인 나, 60만 원짜리 셔츠 입고 갔다가 비아냥만 들었습니다

20대 중반의 한 사회 초년생 남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남성 사연자 A씨는 얼마 전 3년간 넣었던 적금이 만기도 되었고, 은행 어플을 보는데 모은 돈이 3,600만 원이 되어서 너무 뿌듯하고 기뻤다고 합니다. 이후 적금액을 재예치하기 전에 처음으로 비싼 셔츠를 하나 사야겠다는 마음으로 인터넷 쇼핑몰을 보았습니다.

A씨는 평소 옷을 즐겨 사 입는 성격도 아니고, 비싼 옷은 쳐다보지도 않았다고 하는데요. 시계, 정장, 가방 등 브랜드를 모르고 명품과는 담쌓고 살고 있었기에 좋은 브랜드를 잘 몰랐다고 합니다. 이에 결국 평소 자신의 기준으로 가장 좋은 옷이라고 생각했떤 톰브라운에서 셔츠를 구입했습니다. 가격은 60만 원 후반대였죠. 셔츠는 흰색이었는데요. 기왕 비싼 옷을 사면 티 나면 더 좋겠다 싶어 소매에는 브랜드의 시그니처 디자인이 새겨진 걸로 샀다고 하네요. 결제할 때는 '나에게 이런 날이 오는구나'라며 손을 떨며 살 정도였다고 합니다.

이후 셔츠가 배송되었고, 신나는 마음으로 셔츠를 입고 출근했는데요. 그날 마주치는 사람들마다 다들 셔츠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합니다. 그리 좋지는 않은 이야기였는데요. '넌 월급이 얼마나 된다고 그런 옷을 벌써부터 입고 다니냐' '브랜드 입고 다닌다고 광고를 해라 광고를' '나보다 더 좋은 옷 입고 다니네 좋겠다' '그거 사려고 부모님께 손 벌린 건 아니지? 요즘 애들은 참' 등의 비아냥 섞인 말이었죠.

결국 이후 출근할 때 셔츠를 못 입었습니다. 괜히 움츠러든 것이죠. 이 셔츠를 또 입고 갔다가 한 소리 들을까 싶어 무서웠다고 합니다. 그래서 결국 옷장에 넣어두고 주말에 따로 약속이 있을 때만 입는다고 합니다.

A씨는 평소에 비싼 옷을 사지도 않는데 3년 만에 옷 한 벌 산 것 가지고 너무 사람을 그렇게 보니 속상했다고 하는데요. 자신의 돈으로 산 것인데 저런 말까지 들어야 하나 서럽기도 하고 억울한 마음도 든다고 합니다. 이에 A씨는 신입 사원은 좋은 옷을 입으면 안 되는 규칙이라도 있는 것이냐며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부러워서 그런 거에요' '말은 저렇게 해도 속으로는 부러워서 얼만지 검색해 볼 거에요' '톰브라운 정도로 면박이라니.. 예의 없네요' '저는 신입도 아니고 8년 차인데 처음으로 구찌 가방 사서 매고 갔더니 사람들이 눈치 주더라구요' '저도 명품 좋아하지만 회사에는 안 들고 가요. 그런 건 티 안 내는게 현명한 거에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60만 원짜리 셔츠를 입고 갔다가 비아냥만 들은 신입 사원.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