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 아닙니다' 콤플렉스 눈썹 때문에 유명 인플루언서가 되었습니다.

얼굴에 스티커를 붙인 것 같은 모습입니다. 눈썹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굵고, 문신이라고 하기에는 다소 괴기한 모습이네요. 마치 앵그리버드를 연상시키기도 하지만 앵그리버드 눈썹은 저리 가라 할 정도의 과감한 모습입니다.

이 사진의 주인공은 바로 러시아의 패션 블로거 안젤리카(Anzhelika)입니다. 이마를 거의 가린 이 '숯검댕이'의 정체는 바로 아이브로 메이크업이죠. 안젤리카가 이런 눈썹을 가진 데는 이유가 있다고 하는데요요. 무려 9년 전의 일입니다. 과연 어떤 일이 있었을까요?

9년 전 안젤리카의 눈썹은 이렇게 두껍지는 않았습니다. 그래도 매우 선명하고 눈에 띌 만한 눈썹이었죠. 보통은 자연스럽게 숯이 없는 눈썹을 메우는 정도로 그리는 일반 메이크업에 비해 새까만 아이브로로 깔끔하게 마치 스티커를 붙인 것 같은 메이크업이었는데요. 버스를 타고 가던 어느 날 누군가가 자신의 모습이 웃긴 듯 사진을 찍어 인터넷에 올렸습니다.

그는 하루아침에 유명해졌습니다. 그리고 그는 인터넷에서 '부쉬 앤지'라는 별명이 붙여졌습니다. 그는 처음에 너무나 당황스러웠다고 합니다. 사람들이 자신의 눈썹을 놀려대는 것 같은 느낌이었죠. 인터넷에서는 국경이 없었습니다. 그의 사진은 러시아를 넘어 전 세계적으로 유명해졌고 많은 뷰티 블로거들이 그녀의 눈썹을 따라 했습니다. 그리고 이런 눈썹을 그리는 방법도 사람들이 공유하기 시작했죠.

이렇게 관심을 받은 안젤리카는 이를 기회로 이용했습니다. 점점 더 눈썹을 크게 그리기 시작한 것이죠. 눈썹이 커지면 커질수록 사람들은 열광했습니다. 그녀의 특이한 메이크업에 방송 출연 요쳥이 쇄 했죠. 눈썹은 안젤리카를 스타로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그는 현재 10만 6천 명 이상의 팔로워를 거느린 뷰티 인플루언서가 되었죠.

현재 그는 이 유명세를 이용해 돈을 벌고 있습니다. 다양한 아이 메이크업 제품 및 뷰티 제품을 자신의 SNS에 소개하고 돈을 받는 것이죠. 그는 얼마 전 눈썹을 그리지 않은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그녀의 동글동글한 얼굴과 어우러져 너무나 귀엽다는 반응이네요.

그는 항상 긍정적인 마인드로 지금도 팔로워들과 소통하고 있는데요. '위기를 기회로 만든다'라는 말을 몸소 보여준 사례가 아닐까 싶네요.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