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년만에 방문객 안 받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정원'의 놀라운 모습 사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정원'이라는 별명을 가진 곳. '유럽의 봄'이라고도 불리는 장소. 바로 네덜란드의 쾨켄호프(Keukenhof, 큐켄호프)입니다. 큐켄호프는 네덜란드의 상징인 튤립의 성지이기도 한데요. 매년 3월에서 4월이면 튤립 축제가 열려 매년 90만 명 이상의 방문객을 맞는 곳이죠. 그러나 올해 쾨켄호프 공원은 방문객을 받지 않았습니다. 바로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때문입니다. 축제가 취소된 것은 물론 3월 21일에서 5월 10일까지 공원을 폐쇄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꽃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쾨켄호프에는 현재도 많은 꽃들이 있고, 매년 그래왔던 것처럼 직원들의 관심과 보살핌을 받고 있습니다. 쾨켄호프의 정원사들은 항상 그래왔듯이 꽃들을 돌보고 전 세계의 네티즌들이 쾨켄호프의 절경을 인터넷으로 감상할 수 있도록 가상투어를 제공하기까지 했죠.

그리고 이 꽃을 필름에 담고 싶었던 한 사람이 있었습니다. 포토그래퍼 앨버트 드로스(Albert Dros)입니다. 그는 소니 알파의 유럽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CNN, 타임지, 어도비 등의 매체에 사진을 수록한 바 있는 실력파 작가입니다. 그는 평생 튤립을 찍어왔는데요. 보통은 시골 마을에서 촬영을 진행해 왔습니다. 그는 평생의 소원이 있었는데요. 바로 사람이 없는 쾨켄호프를 사진으로 담아보는 것이었습니다. 이 소원은 2020년 4월까지는 불가능한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전 세계에 유행하고 네덜란드에까지 확산되며 이 소원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는 쾨켄호프 측에 연락을 취했습니다. 그리고 사진 촬영의 의의와 자신의 계획을 설명했죠. 그리고 쾨켄호프 측에서는 앨버트 드로스가 하루 동안 사진촬영을 할 수 있도록 허락했습니다.

그는 공원이 '최고의 상태'일 때 방문했다고 하는데요. 4월 네덜란드 기온이 매우 높았기에 꽃들도 평소보다 빨리 폈다고 합니다. 이 날은 매우 강한 햇살이 있었기에 꽃 사진을 찍는 데는 그리 좋은 환경은 아니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사람이 없는 쾨켄호프를 거니는 것만으로도 '인생 경험'을 한 것 같다고 하네요. 번잡한 사람들은 없고 새소리, 그리고 꽃의 향기로 가득 찬 공원이었다고 합니다. 그는 사진을 찍다가 꽃 옆에 앉거나 멍하게 꽃을 30분간 바라보는 등 마법 같은 시간을 보냈다고 하네요.

사람들이 없었기에 그는 자신이 원하는 각도와 방법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꽃향기까지 전달할 수 없어서 아쉽다는' 그의 사진을 한번 감상해볼까요?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